맥추절은 구약에 나오는 3대절기인 유월절, 맥추절, 초막절 중에 하나입니다. 절기에 대한 이해가 어려운 것은 이름이 비슷한 절기들에 대해 혼란을 느끼기 때문입니다. 맥추절의 다른 이름은 초실절, 칠칠절, 오순절이라고 부릅니다. 이렇게 다르게 불리는 이유는 강조하는 부분이 달라서 그렇습니다. ‘맥추절(麥秋節)‘을 그대로 풀면 ‘보리를 거두는 절기’라는 뜻입니다. 그리고 ‘초실절(初實節)‘은 ‘처음 익은 열매를 거두는 절기’라는 뜻입니다. ‘칠칠절’과 ‘오순절’은 숫자로 설명된 절기인데, ‘칠칠(七七)(節)‘은 ‘유월절 이후 49일이 되는 날’을 말합니다. ‘오순절(五旬節)‘은 열 번이 다섯 번 난 절기 즉 ‘유월절 이후 50일이 되는 날’을 말합니다. 여기서 보면 칠칠절과 오순절은 같은 시기를 의미하는 것이고, 맥추절과 초실절은 밀을 처음 거두어 하나님께 드리는 상황을 의미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네 가지는 모두 같은 절기를 말하고 있으며, 강조하는 부분이 달라서 다르게 부른 것입니다. 이 절기를 잘 알기 위해서는 이 특징들을 잘 알아야 합니다.

 

첫째, 초실절, 첫 열매를 드리는 의미가 담겨있습니다.

첫 열매를 드린다는 의미는 이 모든 것이 하나님께서 주셨으며, 하나님으로부터 왔다는 것을 고백하며 감사를 드리는 것입니다. 성도들이 첫 직장에 들어가서 첫 열매를 하나님께 모두 드리는 행동도 동일한 고백을 담고 있습니다.

 

둘째, 맥추절입니다. 맥추절에는 감사의 의미가 담겨있습니다.

보리와 밀을 추수한 이후에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는 것을 말합니다. 우리나라도 과거에 보릿고개가 있었습니다. 보리가 나오기 전까지의 견디기가 힘들었던 시기를 말합니다. 그러다가 보리를 추수하면 얼마나 기쁘겠습니까? 그 기쁨으로 보리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리는 의미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셋째, 칠칠절입니다. 칠칠절은 구약에서 모세가 십계명을 받은 날로 기념하는 날입니다.

하나님께서 십계명을 주신 것은 구원받은 백성들이 하나님의 말씀으로 살아야 함을 알려 주시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백성인 나는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아야 한다는 것을 생각해 보면 좋습니다.

 

넷째, 오순절입니다. 이것은 성령께서 강림하신 날을 말합니다.

성령님께서 오심으로 숨어있던 제자들이 담대함으로 하나님의 나라를 전파하기 위해 세상으로 나아가 예수님의 지상명령을 준행하기 시작했습니다. 성령강림절은 성령님께서 오셔서 우리와 함께 계시며, 위로하시며, 교제하시며, 능력을 주심으로 예수님의 말씀대로 살게 하시며, 능력 있는 그리스도인으로 살게 하시며, 하나님 나라로 인도해 주십니다.

 

정리해보겠습니다. 맥추감사절은 첫 열매, 혹은 첫 수확을 하나님께 감사함으로 드리는 절기입니다. 그러나 지금 우리는 농사를 짓지 않으며, 보리나 밀을 수확하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이 절기를 어떻게 받아드리면 좋을까요? 농경사회에서 도시문화로 사회 환경이 바뀌면서 맥추감사절은 상반기동안 지켜주신 하나님에 대해 감사드리는 의미로 정착되고 있습니다. 일 년의 중반을 지나면서 상반기동안 하나님께서 나의 삶 가운데 베풀어주신 은혜를 묵상하며 하나님께 예배하는 주일로 지키고 있습니다. 가족들과 함께 가정예배를 드리면서 상반기동안 베푸신 하나님의 사랑과 감사의 제목들을 나누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옛 성도들이 감사함으로 첫 열매를 주님께 드렸듯이 하나님께 대한 감사와 사랑의 표현을 담은 열매를 정성껏 준비함으로 하나님께 예배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우리 모두에게 상반기동안 지켜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리는 감격적이며 행복한 맥추감사주일이 되시길 소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