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인들은 저마다 목마름에 애를 태우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풍성하지만 늘 갈증을 느끼며 행복지수가 낮아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어령 박사는 자신을 “평생 우물을 파는 사람”이라고 말했습니다. 그가 간증한 책을 보면 자신은 무언가에 대한 갈증이 늘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는 자신의 목마름을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명예를 달라고 글을 썼더니 명예가 생겼고 돈을 벌려고 애쓰니까 돈이 생겼다. 또 병 때문에 병원에 다니니까 병이 나았다. 어느 날 너무나 외로워서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고, 좋아하는 글을 봐도 채워지지 않는 ‘혼자’라는 절대고독에 괴로웠다. 그런데 어느 순간 그 갈증이 바로 진리에 대한 갈증이요, 창조주에 대한 목마름임을 깨닫게 되었다.”

 

그는 수없이 우물을 파며 광야를 통과한 후에야 영원히 목마르지 않을 샘물인 예수님을 만나게 된 것입니다. 부귀, 영화, 공명을 다 체험해도 채워지지 않던 목마름이 신앙을 통해 채워지게 된 것입니다. 그날 이후 그는 예수님과 대화를 시작했습니다. 예수를 통해 영원한 생명수를 얻게 된 것입니다. 순간적으로 오는 갈증은 생수 한 컵으로 해결할 수 있지만 근원적인 목마름은 생수로 해결되는 것이 아닙니다. 예수그리스도를 통한 성령의 생수가 넘칠 때에만 해결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누구든지 목마르거든 내게로 와서 마시라.”(요 7:37)

 

누구든지 예수께 나와서 근원적인 목마름을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