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빵의 겉은 딱딱하고 짙은 갈색을 띱니다. 식빵의 속은 부드럽고 촉촉하지만 겉은 쫄깃합니다. 딱딱한 식빵의 겉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고, 촉촉하고 부드러운 속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같은 반죽에서 나왔지만, 다른 모습을 한 건 식빵 겉이 오븐의 뜨거운 열기를 다 받았기 때문입니다.

막 나온 따끈한 식빵을 손으로 뜯어 먹다가 갑자기 예수님이 떠오릅니다. 우리를 위해 기꺼이 식빵의 바깥쪽이 되셔서 오븐의 열을 감당하시고 우리를 “촉촉하게 지켜주신 예수님…” 예수님이 우리를 대신해 모든 고난을 다 받으셨기에 우리가 식빵 속 같은 촉촉한 삶을 사는 것 같아 참 감사했습니다.

식빵을 조금 오래 두면, 바깥쪽에 있는 것이 말라서 딱딱해집니다. 마른 식빵 조각을 촉촉하게 되돌리기는 쉽지 않습니다. 전자레인지나 오븐에 넣으면 더 말라버리고, 물을 뿌리면 눅눅해집니다. 다시 촉촉하게 만드는 방법은 마르지 않은 식빵 사이에 넣는 것입니다. 그러면 식빵 속이 수분을 공유해줘 마른 식빵이 촉촉해집니다. 식빵 속이 식빵 겉의 은혜를 알고 그 은혜를 갚는 것 같습니다.

우리를 위해 뜨거운 오븐의 열을 대신 감당하신 식빵의 겉이 되신 예수님을 이제 우리 안에 모셔서 다시 촉촉하게 해드립시다. 우리를 위해 세상의 바람을 대신 맞아 마른 식빵이 되어주신 감사하신 이들을 이제는 우리 속에 품어 다시 촉촉하게 해 드립시다.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사 55:5)

– 새숨교회 이영록 목사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