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의 역사는 이단(異端)에 대한 ‘변증의 역사’이었고 변화하는 시대에 대한 ‘도전과 응전의 역사’였습니다. 때로 교회는 국가의 탄압을 견뎌야 했고, 또는 기독교 세계가 종교전쟁에 휘말리기도 하였으며, 세속의 사상과 이데올로기의 침투를 막아야 했습니다. 어떨 때는 세계적으로 창궐하는 전염병의 도전에 맞서왔습니다. 하나님 나라는 세상 나라의 도전에 직면하여 위태로웠으나, 반드시 새역사를 열어가며 구원의 역사를 이루어 왔습니다.

 

우리 시대 기독교가 직면한 큰 문제 중 하나는 바로 ‘코로나19’일 것입니다. 어떤 사람은 이제 모일 수 없기에 예배와 교제 없는 기독교는 끝났다고 말합니다. 누군가는 이제 모일 수 없기에 제자훈련과 선교는 끝났다고 생각합니다. 여기에는 기독교에 적대적인 이들뿐만 아니라, 목회자들까지 포함됩니다.

 

새로운 시대와 신앙 공동체에 대해 고뇌하고 있는 이 시대에 이미 과거에도 가정교회라는 새로운 길을 먼저 걸으며 우리의 안내자 역할을 하였던 최영기 목사님께서, 이제 현역에서 은퇴한 목회자가 되었지만 ‘코로나 이후의 가정교회’라는 칼럼을 통해 이제는 뒤에서 앞으로 가야 할 길을 말해 주십니다. 같이 읽고 교회의 미래를 같이 준비합시다.

 

– 새숨교회 이영록 목사 드림 –

 

 

코로나 이후의 가정교회 (최영기 목사)

그동안 교회들이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면서도 인내할 수 있었던 것은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이 끝나고 정상으로 되돌아가리라는 소망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전염병이 쉽게 사라질 것 같지 않고, 1~2년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내려지니까 많은 목사님이 당혹해하는 것 같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교회 사역을 코로나 이전으로 돌릴지 한숨이 나오는 모양입니다.

이번 코로나 사태는 사회생활, 대인관계, 회집 등에 관하여 큰 변화를 가져왔고 이 변화는 지속될 것 같습니다. 이런 상황 가운데, 예전과 같은 목회 여건이 되돌아올 때를 기다리고 앉아 있으면 안 됩니다. 그때가 안 올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새로운 상황에 맞는 새로운 목회 방법과 새로운 교회 모습을 꿈꾸어야 합니다. 이렇게 하기 위해서는 방법에 매이지 말고, 교회 존재 목적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바뀌어진 환경 가운데에서, 영혼 구원하여 제자 만드는 최선의 길이 무엇일까?”

교회를 예전 모습으로 돌리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것과 교회 존재 목적 달성을 위한 방법을 찾는 데에는 차이가 있습니다. 전자는 관리 모드이기 때문에 피곤합니다. 후자는 도전 모드이기 때문에 성취감이 있습니다. (교회 상황이 이전처럼 회복이 안 되어도 “영혼 구원이 이루어지고 있으니 됐다!”라고 배짱을 부릴 수도 있습니다. ^^;)

가정교회 3축도 새롭게 점검해야 합니다. 주일 연합예배, 목장, 삶공부를 이전의 모습으로 돌리려는 대신에, 달라진 환경 가운데에서 3축이 본연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강구해야 합니다.

어떻게 하면 바뀌어진 상황에서, 주일 연합예배를 통하여 의지적인 면이 터치되어(意), 결단과 결신이 일어나게 할 것인가? 어떻게 목장을 운영해야 변화된 상황 가운데에서도 감정적인 면이 터치되어(情), 목장 식구들 간의 나눔이 이루어지고 VIP들에게 목장의 따뜻한 맛을 보게 할까? (VIP들이 사람 많이 모이는 목장모임을 기피한다면 개인적인 만남에 중점을 두어야겠지요) 어떻게 하면 바뀐 상황 가운데에서 복음에 대한 지적인 필요를 채워주도록(知) 삶공부를 운영할 수 있을까?

코로나 이후의 새로운 상황에 가정교회 목회자들은 수동적으로 대응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도전하면 좋겠습니다. 교회 존재 목적과 가정교회 3축을 굳게 붙들고 간절히 구하면, 하나님께서 예수님을 통해 각 교회에 맞는 지혜를 주시리라 믿습니다.

“여러분 가운데 누구든지 지혜가 부족하거든, 모든 사람에게 아낌없이 주시고 나무라지 않으시는 하나님께 구하십시오. 그리하면 받을 것입니다. [야고보서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