흩어져 있는 택한 백성 새숨가족 여러분에게 주님의. 평안을 구합니다. 모이기 힘들수록 더욱 모임이 필요합니다. 지금 우리 목장 식구들은 건강에 대한 염려와 불확실한 미래에 대해 불안할 때입니다. 어느 때보다 위로가 필요하고, 뜨거운 중보기도가 필요한 때입니다.

뉴스는 볼수록 불안하고 세상 소리는 요란하기만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서로 위로하고, 세상이 해줄 수 없는 뜨거운 중보기도로 함께하는 목장이 되기를 소원합니다.

지금 한국 교회는 주일예배 사수파와 방송 예배파가 나누어져 갈등하고 있습니다. 예배 사수파는 방송 예배파를 세상과 타협한 믿음이 없는 자들이라고 비난하고, 방송 예배파는 예배 사수파를 이웃과 사회를 배려하지 않는 신천지와 같은 자들이라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이라는 두 개의 큰 계명 중에 더 큰 것이 따로 있지 않고 이 둘은 동전의 양면과 같이 둘 다 중요하며, 결국 이 두 개의 계명은 같은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목숨 걸고 예배를 사수하는 것도 믿음입니다. 이웃을 사랑하고 세상의 소금과 빛이 되기 위해 방송으로 예배를 드리는 것도 믿음입니다. 서로 다투거나 비난하지 않고 각자의 예배에 최선을 다해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영과 진리로 예배하는 것이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입니다.

처음 코로나19가 발생하였을 때, 우리 교회는 상황에 맞춰 매뉴얼에 따라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이제 코로나 19 확진 증가폭이 둔화되었다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그러나 우리 광주에서는 지난주 정통 교회에서 확진자가 추가 발생하였습니다. 국가적으로는 코로나 19가 감소세에 들어섰다고 해도, 이제 특정 집단을 넘어서서 일반 시민과 일반 교회도 조심해야하는 단계에 들어섰다고 판단됩니다.

지난 주 광주지역 교회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우리 새숨교회는 이번 주부터, 1~2주 정도 온라인 방송 예배로 드리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우리 조금만 더 기다립시다. 잠시 후에 서로 얼굴을 보고 목소리 함께 모아 큰 소리로 찬양하고 한 마음으로 기도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질병의 두려움 때문에 모이지 않는 것이 결코 아닙니다. 우리가 믿음이 없어서 예배로 모이지 않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뜻이라면 사자 굴에도 풀무 불에도 들어갈 수도 있습니다. 우리는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서도 예수님의 십자가를 선택할 것입니다. 우리는 믿음으로 주일 예배를 사수하는 것과, 이웃과 사회를 위해 각처에서 예배드리는 것을 모두 붙들려고 합니다. 장소가 바뀌었지 믿음이 바뀌는 것이 아닙니다. 장소가 바뀌었지 하나님이 바뀐 것도 아닙니다. 부디 영과 진리로 예배합시다. 부디 이웃을 내 몸처럼 사랑합시다.

 

 

우리 예배와 믿음을 지키기 위해 전달할 사항이 있습니다.

 

1. 국가 비상 상황에 따라 이번 주 예배는 각 가정에서 방송 예배로 진행됩니다.

2. 교회에서 예배할 때와 똑같은 마음으로 예배를 준비해 주십시오. (성경, 복장, 헌금)

3. 헌금은 온라인 예배 봉헌 시간에 가정별로 하시고, ‘코로나19’가 진정되고 교회 나오실 때 봉헌하시기 바랍니다. (예배 날짜 기입)

4. 목장은 온라인에서 반드시 모입니다. 목장의 저력은 지금처럼 어려울때 나타납니다.

5. 온라인 예배 안내는 주일 아침 새숨교회 홈페이지와 문자메시지로 안내합니다.

우리 기도로 힘든 시기를 잘 헤쳐 나갑시다. 기도가 더욱 깊어지는 시간입니다. 힘내십시오. 사랑합니다.

 

[벧전 1:21] 너희는 그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시고 영광을 주신 하나님을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믿는 자니 너희 믿음과 소망이 하나님께 있게 하셨느니라

– 새숨교회 이영록 목사 드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