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꿈꾸는 교회| 가정교회 세 축과 네 기둥

‘목장 모임’, ‘주일 목장연합 예배’, ‘삶공부’의 세축과 ‘교회의 존재 목적’, ‘사역 분담의 원칙’, ‘섬기는 리더십’이라는 네 기둥을 기반을 세 축과 네 기둥이라 불리는 가정교회의 정신을 초대교회의 모습에서 배워왔습니다.

가정교회의 세 축은 목장 모임, 주일 목장연합 예배, 삶공부가 유기적으로 결합되어 작용한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이는 가정교회 시스템이 운용되는 하드웨어hardware라고 볼 수 있습니다.

사람의 인격은 지, 정, 의로 구성되어 있어서 한 사람에게 변화가 일어나기 위해서는 이 세 부분이 골고루 만져져야 합니다. 가정교회는 세 축을 통하여 지, 정, 의 부분을 모두 만족시키기에 사람이 변하는 것입니다. 즉, 믿지 않는 분이 목장을 통해 사랑을 맛보고, 마음을 열고, 또 나눔을 통해 치유를 경험하며 정 情의 부분이 만져지고, 삶공부를 통해 하나님에 대한 오해를 풀고 복음을 제대로 알아감으로 지知의 부분이 채워지게 되고, 또 주일 목장연합 예배를 통해 하나님의 임재를 맛보고, 설교를 통해 가치관과 우선순위를 재정립 해야겠다는 결심을 통해 의意의 부분이 채워지면서 기쁨이 넘치는 신앙생활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세 축이 하드웨어라면 네 기둥은 그 안에서 돌아가는 정신, 즉 소프트웨어 software라고 볼 수 있는데, 교회의 존재 목적, 제자 양육 방법, 사역 분담의 원칙, 섬기는 리더십이라는 초대교회의 정신을 말합니다.

교회의 존재 목적은 한 영혼을 구원해서 제자를 만드는 것이라는 것(마태복음서 28:19-20), 또 예수님의 제자 양육 방법은 교실에서 하는 공부를 통해서 지식을 배양하는 것이 아니라 현장에서 보고 배우고 실천함으로써 길러지는 삶의 능력의 배양이었다는 것(마가복음서 3:14-15), 성경적인 사역 분담은 목사는 평신도를 훈련시키고, 기도와 말씀에 힘쓰며, 리더십을 발휘하여 교회를 이끌고, 평신도는 목양을 하고 교회를 세우는 것이라는 것(에베소서 4:11-12), 마지막으로 예수님이 가르쳐 주신 리더십은 하나님의 필요를 내 필요보다 우선하는 삶을 살면서 남을 성공시켜 주는 종의 리더십이라는 것(마태복음서 20:27-28), 이 네 가지 초대교회의 정신을 잊지 말자는 것입니다.